정보마당

고객센터

1566-9544

월~금요일 : AM10 ~ PM6
토.일.공휴일은 휴무입니다.

언론보도

리틀게이츠 > 정보마당 > 언론보도

(아시아경제신문)이것만 참가해도 우리 아이 ‘과학영재’ 조회: 1,449   작성일: 12-11-23  
글제목: (아시아경제신문)이것만 참가해도 우리 아이 ‘과학영재’
작성자: 리틀게이츠

 

이것만 참가해도 우리 아이 ‘과학영재’

 

아시아경제신문 주최, ‘과학영재·진로캠프’ 12월26일부터 1월19일까지 천안 상록호텔서 열려 

 

 

카이스트 석, 박사들과 함께하는 '과학영재 진로캠프'가 아시아경제신문 주최로 충남 천안 상록호텔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 해 과학영재캠프에서 휴보 로봇을 만난 참가 학생들.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우리 아이가 과학에 흥미를 느껴요”

“우리 아이 과학영재반인데, 어떻게 가르쳐야 할까요.”

 

우리 아이를 영재로 키우고 싶은데 어떻게 키워야 될까. 어떤 교육을 받으면 될까. 
초·중학생 자녀를 둔 부모들은 제대로 된 교육에 대한 고민에 빠졌다.

 

특히 초등학교에서 중학교로 진학하는 아이의 부모들은 이번 겨울방학을 앞두고 어떤 캠프에 보낼까 걱정이다.

 

이런 고민을 한 번에 풀 수 있는 우리나라 최고 ‘과학영재·진로캠프’가 겨울방학 동안 충남 천안서 열린다.

 

아시아경제신문이 ‘리틀게이츠(대표 김동우)’와 손잡고 초등학교 3~6학년, 중학교 1~3학년을 대상으로 ‘카이스트 박사와 함께하는 과학영재 진로캠프’를 마련했다.

 

오는 12월26일부터 2013년 1월19일까지 천안상록호텔(리조트)에서 열리는 ‘과학영재 진로캠프’는 과학영재들의 제대로 된 진로설정을 통해 자기주도학습을 할 수 있는 아이로 키워주는 캠프다. 

 

특히 카이스트의 석·박사들이 학생들의 과학교육을 맡아 어려운 과학을 재미있고 쉽게 풀어냈다. 
여기에 최고 인기개그맨 ‘갸루상’ 박성호씨가 ‘난 사람이 아니무니다!’란 주제로, 옥동자 정종철씨가 ‘창의적 사고가 성공한다’는 주제로 참가자들과 재미있는 시간을 갖는다.

 

캠프 참가 신청이 몰리면서 ‘과학영재·진로캠프’ 4회차 가운데 1, 2회차가 이달에 조기 마감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과학영재 진로캠프’는 자녀들이 한번에 여러 가지를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자녀들의 흥미를 일으킬 수 있는 로봇대회(레고 NXT 직접프로그램밍)와 카이스트 박사가 진행하는 ‘GPS(위치확인장치), 네비게이션 원리신기해요!’와 로봇항공기원리 및 시뮬레이션 팀별대회를 펼친다.

 

여기에 카이스트벤처협회 부회장은 트리즈 시간에 창의적사고 발상기법 40가지원리와 게임을 통해 미션 해결능력을 가르친다. 

 

그밖에 ▲발광다이오드(LED)전기 ▲전자원리 체험 ▲뇌과학시간엔 집중력향상 프로그램을 통해 나의 뇌파로 물체를 움직이는 신기한 체험도 하게 된다.

 

진로학습코칭부문엔 진로학습코칭전문가인 연세대 교수가 진로에 대한 코칭을 한다. 
학습코칭전문가들과 함께 적성코드와 미래직업, 목표찾기 활동, 진학로드맵 작성과 발표시간을 갖고 다중지능 영재성검사를 통한 그룹별 코칭을 한다.

 

캠프참가학생들은 목표에 대한 적극적 동기부여를 통해 스스로 학습하고 미래에 대한 길을 찾을 수 있게 방향을 제시해 준다.  

 

김동우 리틀게이츠 대표는 “캠프는 학생에게 나도 이런 사람이 되고 싶다는 목표의식을 심어준다. 공부를 왜 해야 하나를 알고 집에 돌아가면 마음과 행동이 바뀐다. 
카이스트 박사, 연구원들과 대화로 과학에 더 많은 흥미를 갖게 해준다. 
특히 입학사정관제에 대비해 초등학교부터 이런 준비를 해왔다는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수 있어 미래 카이스트 입학을 준비하는 학생에겐 좋은 기회가 된다”고 캠프를 소개했다.

 

김 대표는 이어 “빌게이츠를 만드는 게 아니다. 빌게이츠를 꿈꾸게 해주는 캠프라 보면 된다. 
캠프를 마치고 소감문을 받아보면 90% 이상이 카이스트에 오고 싶어 한다. 캠프동안 동기부여가 정확히 된 것”이라고 말했다. 

 

캠프는 회차별로 100명씩 제한된다. 참가자는 리틀게이츠홈페이지(http://littlegates.net)나 전화(1566-9544)로 선착순 모집한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