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고객센터

1566-9544

월~금요일 : AM10 ~ PM6
토.일.공휴일은 휴무입니다.

언론보도

리틀게이츠 > 정보마당 > 언론보도

(아시아경제신문) 영재교육의 출발, 익숙함 아닌 ‘이상함’에서부터 조회: 1,887   작성일: 15-11-06  
글제목: (아시아경제신문) 영재교육의 출발, 익숙함 아닌 ‘이상함’에서부터
작성자: 리틀게이츠

영재교육의 출발, 익숙함 아닌 ‘이상함’에서부터



​과학영재캠프에서 학생들이 카이스트 소속 원어민 멘토의 도움을 받아 과학원리를 체험학습하고 있다. 리틀게이츠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영재교육은 익숙함과 친숙함이 아닌 ‘이상함’에서부터 시작된다. 그저 그런가 보다하는 무심함에서 벗어나 ‘왜?’라는 물음표를 던지고 사물 또는 현상의 원리와 배경을 찾아 결론을 도출하는 과정이 영재교육의 출발점이 된다는 의미에서다.

리틀게이츠는 이러한 영재교육의 특성을 기반으로 유·청소년기 학생들의 오감만족을 위한 ‘과학영재·과학영재CEO캠프’를 대전 유성구 소재 카이스트(KIST) 일원에서 개최한다.

초등학교 3~6학년과 중학교 1~3학년을 대상으로 하는 이 캠프는 오는 12월 31일부터 내년 1월 16일 사이 총 3회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과학영재캠프 참가 학생이 사업아이템 내용을 담은 판넬을 제작, 또래 친구들 앞에서 홍보하고 있다. 리틀게이츠 제공

캠프 참가학생은 ▲12월 31일~1월 3일, 과학영재캠프(1회차·초등생) ▲1월 6일~1월 9일, 과학영재CEO캠프(2회차·초·중학생) ▲1월 13일~1월 16일, 과학영재캠프(3회차·초등생) 등 회차·학년별 일정에 각각 참여해 교실 밖 영재교육을 체험하게 된다.

주요 프로그램은 과학, 수학, 로봇 부문을 중심으로 구성, 참가자들이 평소 접하지 못했던 분야 또는 방식의 접근으로 호기심을 갖고 과제에 임할 수 있도록 한다.

 
가령 과학영재캠프는 목표설정·카이스트 미션수행·영어 골든벨(1일차), TRIZ 창의적 사고기법·진로설정·GPS 내비게이션 원리·카이스트 목표 비전심기(2일차), 뇌파로 물체 올리기의 이해 및 체험·창의로봇체험(3일차), 내가 미래 글로벌 리더 특강(4일차) 등으로 꾸며져 프로그램의 다양성을 꾀한다.



과학영재캠프 내 로봇경진대회에서 학생들이 높은 집중도를 보이며 로봇을 구동하고 있다. 리틀게이츠 제공

또 과학영재CEO캠프는 첫 직장 구하기 및 회사설립·모의주식투자·카이스트 미션수행·영어골든벨(1일차), 사업 아이템 선정·UCC홍보영상 제작·사업계획서 발표·카이스트 목표 비전심기(2일차), 회사별 사업재료 구입 및 사업준비·사업체험·창의로봇대회(3일차), 사업결산 및 발표(4일차) 등의 일자별 프로그램을 순차적으로 체험하게 한다.

캠프는 두가지 유형 모두 3박4일간 진행되며 각 프로그램에는 카이스트 원어민 석·박사들이 참여해 카이스트와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연구소, 국립중앙과학관 등지에서 과제별 원리 이해 및 해결과정을 돕는다.

특히 캠프 프로그램에 포함된 ‘TRIZ’ 교육은 참가 학생들이 스스로 학습하는 역량을 키워 자기주도학습을 실천하게 되는 효과를 가져 올 것으로 기대된다.

러시아 학자 겐리히 알트슐러(1924~1998)가 주창한 이 교육은 '창의적 문제 해결 방법론’으로 알려졌다. 또 현대사회의 융합 및 협업 등 트렌드와 맞물려 세계적으로 다시 주목받게 된 차세대 경영혁신 도구로 손꼽히기도 한다.

 

카이스트 목표 비전심기 프로그램에서 참가학생이 캠프활동 중 설정한 목표 비전을 또래 학생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리틀게이츠 제공

이밖에 로봇을 직접 제작하고 구동하는 체험 프로그램과 뇌파를 이용해 물체를 움직이는 과정에서 깨닫게 되는 원리 및 과정 등은 단순한 호기심을 넘어 학습의욕을 고취, 학습과정에 적극성을 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리틀게이츠는 자신한다.

캠프는 회차별로 60명씩 참가자 정원이 제한되며 기타 자세한 내용은 리틀게이츠홈페이지(http://littlegates.net)를 참조하거나 전화(1566-9544)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동우 리틀게이츠 대표는 “목표의식을 가진 학생과 그렇지 않은 학생의 차이는 크다”며 “캠프는 단순히 ‘해야 하니까’ 혹은 ‘남들도 하니까’라는 무감각함에서 벗어나 무엇을 어떻게, 왜 해야 하는지에 대한 물음표를 던지고 학생 스스로 답을 찾아가는 과정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또 “카이스트 석·박사과정, 연구원들과의 멘토-멘티 활동은 학생들이 ‘나도 이런 000이 되고 싶다’는 목표의식을 갖게 할 것”이라는 그는 “더불어 과학·수학 등을 이용한 다양한 체험학습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의 지적호기심을 자극, 학습과정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는 자신감을 채워줄 수 있도록 캠프를 운영하겠다”고 덧붙였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