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고객센터

1566-9544

월~금요일 : AM10 ~ PM6
토.일.공휴일은 휴무입니다.

언론보도

리틀게이츠 > 정보마당 > 언론보도

(아시아경제신문)'제2의 빌게이츠'. 영재교육은 특출 난 아이들의 교육법? 조회: 2,220   작성일: 15-11-23  
글제목: (아시아경제신문)'제2의 빌게이츠'. 영재교육은 특출 난 아이들의 교육법?
작성자: 리틀게이츠

‘제2의 빌게이츠’, 영재교육은 특출 난 아이들의 교육법?

​​​​
​​
창의로봇 프로그램에서 캠프 참가 학생들이 손수 만든 로봇을 구동, 미로를 빠져나가는 형태의 대회를 치르고 있다. 리틀게이츠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영재교육이 대중화되고 있다. 하지만 영재교육을 특별한 재능이 있는 ‘소수 학생의 교육법’으로 인지하고 바라보는 시각은 여전히 남는다. ‘영재’라는 단어가 갖는 고정적 인식(특별함)이 일반 학생과 학부모에게는 왠지 모를 거리감으로 다가오면서다.

이와 달리 영재교육은 직접 체험으로 원리·개념을 이해하고 과제를 해결해 간다는 점에서 특별함 보다는 형태의 다양함에 무게를 둔다. 주입식·평면적 학습과정에서 탈피해 교육과정에 창의·입체성을 입히고 학생 중심의 학습방법을 전수한다는 맥락에서다.

 
카이스트 목표 비전심기 프로그램에서 참가학생이 캠프활동 중 설정한 목표 비전을 또래 학생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리틀게이츠 제공

리틀게이츠는 내달 31일부터 내년 1월16일 사이 대전 유성구 소재 카이스트(KIST) 일원에서 초등학교 3학년~6학년과 중학교 1학년~3학년을 대상으로 ‘과학영재캠프’ 및 ‘과학영재CEO' 캠프를 개최한다.

캠프는 영재교육을 특별함이 아닌 ‘특이함’으로 학생들의 호기심을 유발, 누구나 쉽고 재밌게 참여할 수 있는 교육과정으로 개발·운영된다.

교육과정은 놀이(체험)형태의 학습법으로 학생들의 지적호기심을 자극하고 흥미유발을 통한 능동적 참여를 이끌어 내는 프로그램들로 구성된다. 


 
국립중앙과학관에 전시된 공룡모형을 배경으로 캠프 참가학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리틀게이츠제공

12월 31일~1월 3일(1회차)과 1월 13일~1월 16일(3회차) 초교생을 대상으로 각각 열리는 과학영재캠프는 ▲목표설정·카이스트 미션수행 ▲영어 골든벨 ▲TRIZ 창의적 사고기법 ▲GPS 내비게이션 원리 ▲뇌파로 물체 올리기의 이해 및 체험 ▲창의로봇체험 ▲내가 미래 글로벌 리더 특강 등 프로그램을 진행, 캠프에 다양성을 꾀한다.

또 1월 6일~1월 9일(2회차) 과학영재CEO캠프는 초·중학생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첫 직장 구하기 및 회사설립 ▲모의주식투자 ▲사업 아이템 선정 ▲UCC홍보영상 제작 ▲회사별 사업재료 구입 및 사업준비 ▲사업체험·창의로봇대회 ▲사업결산 및 발표 등의 프로그램으로 흥미유발을 통한 학생들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다.

특히 각각의 캠프 일정별 프로그램에는 카이스트 원어민 석·박사들이 참여해 카이스트와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연구소, 국립중앙과학관 등지에서 과제별 원리와 해결과정을 설명하는 시간을 갖는다.

 
캠프 참가 학생이 멘토의 도움을 받아 뇌파로 물체를 끌어올리고 있다. 리틀게이츠 제공

이를 토대로 캠프는 흥미위주의 단편적 행사에 그치지 않고 ‘멘토(원어민 석·박사)-멘티(캠프 참가 학생)’ 관계를 형성, 학생들의 학습효과를 끌어올리는 데 주효한 역할을 하게 된다.

캠프는 총 3회에 걸쳐 실시되며 회차별 참가자 정원은 선착순 60명을 모집한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리틀게이츠홈페이지(http://littlegates.net)를 참조하거나 전화(1566-9544)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동우 리틀게이츠 대표는 “영재교육은 특정 소수의 학생들을 위한 전유물이 아니라 누구든 쉽게 따라하고 이해할 수 있는 교육방법”이라며 “영재라는 단어에서 느껴지는 막연한 거리감을 떨치고 영재교육을 통한 어울림으로 학습의 재미와 흥미를 갖는 학생들이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캠프는 참가 학생 스스로 ‘나도 이런 000이 되고 싶다’는 목표의식을 갖고 학습과정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는 자신감을 채워주는 데 목적을 둔다”며 “카이스트 석·박사들과 함께 하는 교과서 밖 체험학습으로 캠프 참가자 개개인이 영재교육의 참의미와 성과를 두루 얻을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목 록